신앙간증

HOME > 자료/서적 > 신앙간증
  • TESTIMONY
    간증을 개제하고자 하시는 분들은 강남금식기도원 사랑숙소 1층 간증실로 오시면 됩니다.
  • 문의:031)684-1001 내선번호 :106
  • 잘 안 들리던 귀를 고쳐주셨습니다
    이명희 권사 (여 57세 청성교회 경기도 포천시 군내면)

      나는 부잣집에서 태어나 부모님 말씀을 잘 듣는 착한 아이였다. 어머니가 절에 다녔기에 예수님을 모르며 자랐다. 이북에서 월남하여 머슴살이하는 가난한 집으로 시집을 갔는데, 많은 고생을 하면서 마음도 강퍅해졌다. 당시 시댁에선 남편 혼자 예수를 믿고 있었고, 남편은 교회의 궂은일을 도맡아 하고 있었다. 주위에서 많이 전도했지만 나는 교회에 전혀 가고 싶지 않았다.
      그 이유는 주변 사람으로부터 서러움을 많이 당했기 때문이었다. 안 믿는 사람은 물론이고 믿는 사람도 하나같이 나를 힘들게 했다. 궂은 일만 시키고 밥상에서 식사도 못 하게 하는 등 우스운 일을 많이 당했다. 몸이 약한 나를 남편이 공주처럼 대해주면 일도 못하고 남편을 힘들게 한다고 핀잔을 주기가 일쑤였다. 그래서 교회도 교인들도 싫었다.
      그런데 딸아이가 날 때부터 약간의 문제를 갖고 태어났다. 설상가상으로 머리를 다쳐 기억력도 약해지고, 교통사고도 당하면서 많이 아픈 아이를 혼자 돌볼 수가 없었다. 그때 교회 목사님과 사모님이 데려다가 돌봐주시면서 늘 기도를 해주시기에 예수를 믿게 되었다. 그 딸 덕분에 기도도 많이 했고, 울기도 많이 했는데 지금은 아주 건강해졌다.
      그러던 중, 먼저 예수를 믿었던 남편은 시험이 들어 교회를 나가지 않게 되었고 술을 지나치게 좋아해서 결국 알코올 중독과 간경화로 세상을 떠났다. 술을 안 먹으면 손을 떨므로 안타까워 술을 사다 주곤 했는데, 내가 어리석어 남편을 빨리 가게 했나 자책했었다. 그런 내게 하나님은 환상 가운데 십자가를 보여주셨고, 남편이 천국에 간 것을 확신시켜 주심으로 위로를 해주셨다.
      많은 어려움 속에 살다 보니 늘 기도하며 살게 되었다. 기도하면 하나님은 늘 ‘내 사랑하는 내 딸아 봐라. 꼭 지켜봐라. 내가 너를 높이겠다.’라고 하셨다. 원래 몸이 약했는데 교회에 나가면서 건강해졌고 특히 교회 청소할 때 더욱 건강해졌다. 살기가 어려워서 기도원 같은 곳은 갈 수가 없었던 나는, 교인들이 기도원 간 날이면 교회 성전에서 기도했다. ‘하나님 나는 돈이 없어서 기도원에 못 갔어요. 나도 같은 은혜를 주세요.’
       그런데 요즘에 사위가 사역을 위해서
    강남금식기도원으로 기도하러 다니고 있었다. 그래서 사위 덕분에 나도 강남금식기도원에 오게 되었다. 집이 멀지 않았기에 기도원에 거주하기보다는 매일 오가며 기도하기로 작정하였다. 나의 질병보다는 사위의 사역을 놓고 기도하기 위해서였다.
      그러던 이틀째 날이었다. 철야예배 때에 문제 있는 분은 안수 받으러 나오라고 했다. 듣는 순간 안수를 받으면 귀가 잘 들릴 것 같은 믿음이 왔다. 어렸을 때 귓병을 앓아서 귀가 잘 안 들렸다. 앞의 말은 소리가 울려서 무슨 말인지 안 들렸고 뒷말만 조금 들리고는 했다. 그래서 나는 뒷말만 듣고 화도 잘 내고 오해도 잘했다. 성도들은 딴소리 잘하는 나를 사오정이라고 웃었다. 목사님은 여러 번 말씀을 반복해 주시곤 했다.
      그런데 안수를 받는 순간 귀가 잘 들리는 것이었다. 목사님의 기도소리가 또렷이 들려왔다. 설교 말씀도 잘 들리고 집에 돌아와서도 딸이 하는 말도 잘 들렸다. 하나님께 아무것도 한 것도 드린 것도 없는 데, 오직 주님만 바라보았더니 귀를 고쳐 주신 것이다. 감사할 뿐이다.

    <정리 ·기도원 간증 담당자>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