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앙간증

HOME > 자료/서적 > 신앙간증
  • TESTIMONY
    간증을 개제하고자 하시는 분들은 강남금식기도원 사랑숙소 1층 간증실로 오시면 됩니다.
  • 문의:031)684-1001 내선번호 :106
  • 도박중독을 고치시고 마비된 팔을 치료하신 하나님
    김형식 성도 (남, 50, 문정성민교회, 서울시 송파구)

      저는 원래 모범택시를 운전과 함께 W 호텔에서 투숙하는 일본관광객을 상대로  관광을 돕는 가이드 일을 하는 사람이었습니다. 그런데, 하루는 정선카지노를 찾는 일본관광객을 태우는 일이 있었습니다. 당시 도착하여 관광하는 손님을 기다리는 동안 무료했던 저는 카지노에 들어갔고, 이때 모든 문제가 시작되었습니다. 평소 도박을 좋아했던 저에게 카지노는 마치 물고기가 물을 만난 듯 한 장소였고, 미친 듯이 도박을 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렇게 한참 동안 도박에 빠져 있었는데, 갑자기 머리가 어지럽기 시작하더니 정신을 잃고 쓰러지고 말았다. 곧장 근처 혜민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병원에서는 뇌출혈로 상태가 심각하니 서울의 큰 병원으로 옮기라고 했다. 그러나 삼성의료원에서도 소생할 가망이 없다며 나를 받아 주지 않았고, 다시 혜민병원으로 옮겨진 나는 암흑과 같은 긴 수술에 들어갔다.
      염려와는 다르게 다행히 수술은 잘 되었고, 나는 드디어 혼수상태에서 깨어나게 되었다. 그러나 그 후유증으로  기억장애가 생기고, 대소변도 받아내야 하는 장애 2급 판정을 받게 되었다. 그러나 더 괴로웠던 것은 일 년 전에 아내와의 심한 마찰로 인해 이혼을 한 상태여서 쓰러져 누워 있는 나의 병 수발을 80세 어머니가 해주셔야만 한다는 것이었다. 젊은 자식의 병수발을 하시며 비통해 하시는 어머니의 눈물을 볼 때마다 내 심경은 말로 할 수 없이 괴로웠고 극한 절망의 늪으로 빠져 들었다. 그렇지만 80세 노모의 극진한 보살핌으로 건강상태는 점차 호전되어서 조금씩 걸을 수 있게 되었다. 그 때 동네교회 목사님과 사모님이 찾아와서 전도를 하셨지만 대대로 우상을 섬겨서 나와 우리 가족들은 선뜻 승낙하지 않았다.
      그러나 몸과 마음이 망신창이가 된 나에게 목사님 내외분의 따뜻함과 친절함으로 결국 교회에 갔다. 교회를 출석하니 목사님은 더 큰 사랑으로 나를 돌봐주셨고 늘 기도해 주심으로 내 아픔에 함께 동참 해 주셨다. 그래서인지 신기하게도 처음 간 교회가 낯설지 않고 집으로 돌아와서는 주일만 손꼽아 기다려졌다. 교회에 다닌 후부터 나는 예전과 너무나 달라져 갔다. 마음에는 기쁨과 소망이 샘솟았고, 기억력도 점점 되살아나게 되었으며, 몸도 빠르게 회복되어 갔다. 무엇보다도 예배시간에 빠지지 않고 출석하게 되어 믿음이 날로 성장해 가게 되었다.
      매일 새벽 예배를 드리며 하나님의 은혜를 느낄 수 있었고, 하염없이 눈물이 흘러 내렸다. 하나님께서는 도박과 쾌락에 빠져 방황하며, 방탕한 삶을 살았던 지난날의 죄를 떠올리게 하셨고, 며칠 동안 나는 눈물로 단상을 적시며 회개하였다. 큰 죄악가운데서 건져 주신 주님께 감사기도를 하게 됐고, 더 나아가 우리 가족을 구원해 주시기를 간절히 기도하게 되었다. 하나님께 모든 죄를 고백한 후 평안함과 안식을 누리게 되었고 일상생활에서도 더 열심히 살고 싶은 마음이 생겼다. 운동도 예전보다 더 꾸준히 하게 되어, 한쪽 팔의 마비가 풀리지 않은 것을 빼고는 몸이 많이 회복되어 하나님을 가는 곳마다 전하지 않을 수 없게 되었고, 나의 하나님을 얘기하는 것이 큰 기쁨이 되었다.
      함께 운동하는 사람들에게도 나에게 역사하신 하나님을 간증하며 지냈는데, 어느 날 함께 운동하던 사람들 중 한 사람이 나에게 금식기도를 해보라며
    강남금식기도원을 소개해주었다. 처음으로 기도원에 올라와 4일 동안 금식기도를 하는데, 내 힘으로는 전혀 할 수 없는 것을 주님의 큰 능력과 돌보심으로 힘들지 않고 무사히 마칠 수가 있었다. 예배하는 동안 주님께서는 내 평생 느끼지 못했던 기쁨과 감동을 주셨고, 목사님의 설교말씀은 하나님께서 나에게 직접 주시는 말씀처럼 내 마음을 감동시켰다.
      그리고 지나온 날들을 낱낱이 회개하게 하시고 나의 영혼을 정결케 하시는 하나님의 손길을 느낄 수가 있었다. 나의 영혼과 육신은 주님을 찬양하지 않을 수 없었다. 나에게 역사하시는 하나님의 은혜는 말로 다 할 수 없이 넓고도 깊기만 했다. 한량없는 주님의 사랑을 느끼며 금식기도를 마치고 내려가서 보호식을 하는 동안 나를 치유하시는 주님의 능력을 다시 한 번 더 보여 주셨다. 고통 중에 있던 한쪽팔의 마비가 완전히 풀리게 되어 양쪽 팔을 자유롭게 움직일 수가 있게 된 것이다. 할렐루야!!
      병든 몸과 마음을 치료해 주신 하나님의 은혜가 얼마나 감격스러운지 말로 다 표현할 수가 없다. 나에게 베풀어 주신 하나님의 긍휼과 자비하심이 너무 크고, 그 사랑을 담고 살아가는 나의 가슴이 너무 벅차서 주님을 전하지 않고서는 견딜 수가 없게 되었다. 그래서 만나는 사람들마다 복음을 전하게 되었고, 지금까지 교회 봉사활동에 무슨 일이 있어도 참여하고 있다.

    <정리 ·기도원 간증 담당자>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