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십자가교회 강남금식기도원 구국기도       로그인 회원가입 즐겨찾기추가 시작페이지로
Home > 칼럼
 
가라지와 곡식 
일의 결국
[2019-04-15 오후 4:57:38ㅣ조회:209]
 

알곡과 가라지를 구분할 방법이 없을까요? 물에 넣었을 때 가라지는 떠오르고 알곡은 가라앉는 밀도 차이의 원리를 이용하면 분리할 수 있습니다. 농부가 좋은 알곡을 골라낼 때 이 원리를 이용합니다. 농부는 먼저 물통에 물과 소금을 녹여서 농도가 약 15%가 되게 한 후, 알곡과 쭉정이를 한줌씩 소금물에 넣는다고 합니다. 이 때 떠오르는 것이 쭉정이고 남는 것은 알곡으로 분리합니다. 이처럼 가라지는 겉보기에는 성도처럼 보이지만 마귀가 뿌린 죄악의 씨앗이기 때문에 그 열매는 악하여 복음전파를 방해하고 다른 성도까지 실족하게 만드는 가짜들인 것입니다. 그러나 추수 때가 다가오면 가라지를 먼저 단으로 묶어 불사르듯이 가짜들은 하나님의 심판 때에 가장 먼저 꺼지지 않는 지옥 불에 떨어지게 되어 있습니다. 잠언 22장 8절을 보면, ‘악을 뿌리는 자는 재앙을 거두리니 그 분노의 기세가 쇠하리라’라고 말씀합니다. 이처럼 가라지는 지옥에 들어가는 사람을 뜻하고 곡식은 천국에 들어가는 사람을 뜻합니다. 프랑스의 신학자 존 칼빈(John Calvin, 1509-1564)은 ‘가짜 그리스도인은 자신의 이성을 믿고, 진짜 그리스도인은 하나님의 말씀을 믿는다.’ 라고 말했습니다. 진짜 그리스도인은 성경 말씀대로 사는 사람이고, 하나님 뜻을 전하지 않고 자기 생각과 판단으로 행하는 사람은 가짜 그리스도인입니다. 미국의 목사 A.W.토저(Aiden Wilson Tozer, 1897-1963)는 ‘나는 하나님 보시기에 알곡 신자인가? 쭉정이 신자인가? 정직하게 점검해보자.’ 라고 말했습니다. 각자 알곡인지 쭉정인지 돌이켜보고, 쭉정이면 회개하고 하나님 뜻에 따르는 사람이 되어야 할 것입니다. 시편 1편 1절 보면, ‘복 있는 사람은 악인들의 꾀를 따르지 아니하며 죄인들의 길에 서지 아니하며 오만한 자들의 자리에 앉지 아니하고’말씀 했습니다. 영국의 시인 바이런(1788-1824)은 ‘법을 두려워하지 않는 가라지는 틀림없이 하나님의 심판을 받아 멸망한다.’라고 말했습니다.

곡식은 알곡, 알짜, 알맹이라는 뜻으로, 성경에서는 마지막에 심판 때에 하나님 나라에 들어가는 성도를 상징하며 믿음으로 사는 사람은 곧 알곡입니다. 남아프리카공화국의 목사 앤드류 머레이(1828-1917)는 ‘알곡은 하나님의 사람이다’ 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므로 진짜 믿음을 가지고 고난 중에도 신앙을 잘 지키는 열매 맺는 성도는 하나님께서 천국에 들어가게 해 주셔서 영생복락을 누리게 됩니다. 광야시대에는 10명의 정탐꾼이 하는 부정적 보고를 듣고 온 백성이 원망 불평할 때 여호수아와 갈렙은 진짜 믿음으로 긍정적인 보고를 하여 1세대 중 유일하게 가나안 땅에 들어갔습니다. 왕정시대 때는 사울이 하나님께 거짓말하고 버림받아 자살했지만 다윗왕은 하나님 말씀에 순종하여 그의 왕위가 견고해지는 복을 받았습니다. 신명기 6장 18절-19절을 보면 ‘여호와께서 보시기에 정직하고 선량한 일을 행하라. 그리하면 네가 복을 받고 그 땅에 들어가서 여호와께서 모든 대적을 네 앞에서 쫓아내시겠다고 네 조상들에게 맹세하신 아름다운 땅을 차지하리니 여호와의 말씀과 같으니라.’라고 말씀 했습니다. 그리고 에스겔 18장 9절을 보면 ‘내 율례를 따르며 내 규례를 지켜 진실하게 행할진대 그는 의인이니 반드시 살리라 주 여호와의 말씀이니라.’라고 말씀했습니다. B.C 1410년경 모세는 이스라엘 백성에게 가나안 땅에 들어가서 복을 받으려면 우상을 섬기지 말고 하나님의 말씀과 규례를 지키며 정직하고 선한 일을 행하라고 교훈했습니다. 그러므로 하나님 말씀대로 정직하게 살며 기도 많이 해서 승리하세요. 가라지가 되지 말고 곡식이 되어서 심판 때에 천국에서 영생을 누리는 축복된 성도가 되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가라지가 되지 말고 곡식이 되어 심판 때에 천국에서 영생을 누리는 성도가 되자’


김성광목사
 
 
"소망의 하나님이 모든 기쁨과 평강을 믿음 안에서 너희에게 충만케 하사 ... ..." - 롬 15:13